본문 바로가기

남북정상회담에 외교장관 첫 수행 … 북·미정상회담 염두 둔 포석인 듯

중앙일보 2018.04.27 01:12 종합 2면 지면보기
2018 남북 정상회담에선 사상 처음으로 양측의 외교 수장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공식 수행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26일 북측 공식 수행원 명단(9명)에 이용호 외무상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집권 초 외무상을 역임한 ‘외교 실세’ 이수용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임종석 “외교라인 참가는 예상 밖”
주권국가로 상호 인정하는 의미도

앞서 2000년(1차), 2007년(2차) 남북 정상회담 때는 공식 수행원에서 외교 라인이 배제됐다. 2차 정상회담 때 심윤조 당시 외교부 차관보만 일반 수행원으로 포함됐을 뿐이다. 당시 평양에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였던 김계관 당시 외무성 부상(차관급)을 불러 노무현 대통령 앞에서 6자회담 상황을 설명하게 한 정도다. 예정에 없던 일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이수용-이용호로 대표되는 북한의 외교 핵심 라인이 공식 수행단에 포함된 것은 북측이 비핵화와 평화체제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신호라는 해석이 나온다. 북·미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측면도 있다. 북·미 간에 본격적인 비핵화 문제를 다루려면 남북 정상회담에서부터 외교 라인들이 핵심 논의에 개입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임 실장은 이날 “이번 북한 수행단에 군의 핵심 책임자와 외교 라인이 들어 있는 것은 저희들로서도 처음에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이라며 “북쪽 역시 남북 정상회담만으로 따로 떼고 보고 있지 않고 이어질 북·미 회담과 이후에 다양하게 진행될 국제사회 협력까지 고민하고 있다고 저희는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장관끼리 공식적인 석상에서 마주한다는 것은 상대국을 동등한 주권 국가로 인정하는 의미도 있다. 남북은 각각 유엔에 가입하고 있지만 그간 일반적인 국가 대 국가의 관계와는 다른 남북관계의 특수성이 더 우선시됐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