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비수

중앙일보 2018.04.27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준결승 3국> ●안국현 8단 ○탕웨이싱 9단
 
13보(175~193)=한국 바둑 팬들이 간절히 바랐던 기적 같은 역전은 일어나지 않았다. 193까지 수순으로 이 바둑의 윤곽은 모두 확정됐다. 막판 중앙에 흑집이 조금 불었지만, 승부가 뒤집히지는 않는다. 이제는 반상을 아무리 탈탈 털어봐도, 더는 집이 붙을 구석이 없다.

 
기보

기보

그런데도 바둑은 222수까지 계속됐다. 나머지 수순은 '참고도'로 미룬다. 안국현 9단은 미련을 쉽게 떨쳐버릴 수 없었는지, 승부에는 무의미한 마무리를 한참이나 이어갔다. 뼈아픈 패배로 무너진 가슴을 애써 달래며 자신을 수습하는 과정이었을까.
 
바둑이 끝나고 탕웨이싱 9단은 다시 한번 안국현 8단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 안 8단과 대결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내가 생각하기에 한국에서 가장 강한 기사는 박정환 9단인 것 같다. 안국현 8단도 잘 두지만, 박정환 9단보다는 많이 떨어지는 것 같다. 둘은 실력 차이가 크게 나는 거 같다"고 대답한 것이다. 이 발언이 좀 위험하다고 생각했던 통역은, 혹시 자신이 잘못 이해한 것은 아닌지 몇 번이나 되물었다. 하지만, 탕웨이싱 9단의 대답은 변함없었다.
 
참고도

참고도

예상대로 탕웨이싱 9단의 발언을 접한 한국 바둑 팬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하지만 냉혹한 승부의 세계에선 승자가 곧 왕인 법이다. 애석하지만 분을 삭이고 다음을 기약할 수밖에. 통쾌한 복수의 날은 언제 올 것인가.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