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프렌치 로스팅으로 향 살리고 무균충전시스템으로 맛 오롯이…아카페라사이즈업, 풍미도 UP !

중앙일보 2018.04.27 00:02 Week& 4면 지면보기
빙그레가 커피음료인 아카페라사이즈업 신제품 2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한 빙그레 아카페라사이즈업 신제품은 스위트 아메리카노, 바닐라 라떼 2종이다.
 

빙그레

아카페라사이즈업 제품은 가성비에 중점을 두고 커피 전문점의 인기 사이즈인 톨사이즈(Tall size)와 비슷한 용량(350mL)을 적용했다. 아카페라사이즈업은 각각 브라질산·콜롬비아산 원두를 사용했다. 또 기존 제품 대비 스위트 아메리카노는 카페인을 50%, 바닐라 라떼는 설탕을 25% 줄인 제품이다. 가격은 편의점 판매가격 기준 2000원으로 타사 제품 대비(mL당) 저렴한 수준이다.
 
시장 조사 전문기업인 닐슨(Nilson)에 따르면 최근 RTD(Ready To Drink·병이나 캔으로 제조된 음료) 커피 시장은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그중 가성비를 강조한 대용량 커피 제품의 시장은 연 40%의 속도로 빠르게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빙그레는 이러한 시장 트렌드를 반영해 가성비를 강조한 아카페라사이즈업 제품을 개발해 출시했다.
 
커피음료 시장은 2000년대 중반 들어 매년 20% 이상 지속해서 성장하면서 새로운 블루 오션으로 부각했다. 간편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는 RTD 제품 역시 시장이 확대되면서 각 업체는 시장선점을 위해 앞 다퉈 진출하기 시작했다. 빙그레도 전문화된 생산시설과 노하우를 앞세워 새로운 전략으로 커피음료 시장 공략에 나섰다.
아카페라 사이즈업 제품은 브라질산·콜롬비아산 원 두를 사용하며 스위트 아메리카노는 카페인을 50%, 바닐라 라떼는 설탕을 25% 줄였다. [사진 빙그레]

아카페라 사이즈업 제품은 브라질산·콜롬비아산 원 두를 사용하며 스위트 아메리카노는 카페인을 50%, 바닐라 라떼는 설탕을 25% 줄였다. [사진 빙그레]

 
빙그레는 지난 2007년부터 새로운 커피음료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당시 빙그레의 가장 큰 과제는 시중의 기존 제품과 어떻게 차별화할지 여부였다. 기존 RTD 커피음료 제품은 컵 형태가 대세를 이루었고 이미 기존 선발 업체는 다양한 컵 커피 제품을 출시하며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었다.
 
빙그레는 기존 제품과 차별화를 위해 용기 디자인과 맛에 초점을 맞췄다. 빙그레는 무균시스템(Asepsys)을 적용한 페트병 용기에 담긴 커피음료에 착안했다. 캔 커피 대비 열처리 시간을 단축해 커피 본연의 향을 살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그뿐만 아니라 무균충전시스템 설비를 적용해 맛과 품질을 장기간 보존할 수 있는 것도 제품력 강화에 도움이 됐다. 빙그레는 새로운 페트병 용기 커피음료 제품의 명칭을 ‘커피와 함께’라는 이탈리아어인 ‘아카페라’로 정하고 출시에 박차를 가했다.
 
빙그레 아카페라는 아라비카 원두를 원료로 사용한다. 약 1년여 기간에 걸쳐 세계 각지에서 나는 원두커피를 대상으로 테스트한 결과 아라비카 원두가 한국인의 입맛에 적정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아라비카 원두는 감칠맛이 뛰어나고 향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커피는 원두에 열을 가열해 볶는 과정인 로스팅을 통해 커피의 향을 크게 결정하는 데 빙그레 아카페라는 진한 맛의 중후한 맛이 강조되는 ‘프렌치 로스팅(French Roasting·강배전)’을 통해 잡미를 최소화하고 커피의 깊은 맛을 강조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