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서 30대 추정 여성 투신사고

중앙일보 2018.04.26 21:07
26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에서 한 여성이 선로로 뛰어들어 열차에 치여 숨졌다. 소방서 관계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 구로소방서 제공]

26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에서 한 여성이 선로로 뛰어들어 열차에 치여 숨졌다. 소방서 관계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 구로소방서 제공]

26일 서울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에서 한 여성이 선로로 뛰어들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구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1분쯤 서울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에서 30대로 추정되는 여성 A씨가 선로에 뛰어내려 열차에 치여 숨졌다.
 
열차에 치인 A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사고 열차 기관사는 “플랫폼에서 사람이 뛰어드는 것을 보고 급제동했지만, 제동거리가 짧아 사고를 피할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동두천 방향 열차 운행이 약 20여 분간 차질을 빚다가 오후 1시 15분께 재개됐다고 코레일은 밝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목격자 진술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코레일과 경찰에 따르면 오류동역 승강장에는 현재까지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