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사랑, 2m 높이서 추락해 골절·타박상…한국서 치료받는 이유

중앙일보 2018.04.26 20:02
배우 김사랑. [일간스포츠]

배우 김사랑. [일간스포츠]

크게 다친 배우 김사랑의 소속사가 26일 공식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 레오인터내셔널은 이날 오후 “김사랑은 4월 18일 예정된 일정이 있어 밀라노에 체류하던 중 fornasetti 가구매장을 둘러보다 업체의 소홀한 안전관리와 부주의로 경고 표시 하나 없이 방치된 구멍으로 추락했다”며 “대략 2m 높이에서 떨어져 골절상과 함께 추락지점인 계단에 떨어져서 온몸에 타박상까지 입게 됐다”고 밝혔다.  
 
배우 김사랑. [일간스포츠]

배우 김사랑. [일간스포츠]

소속사에 따르면 김사랑은 사고 직후 오른쪽 발이 아프다고 호소했고, 구급대와 경찰의 도움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검사 결과 오른쪽 발에 골절이 있는 것으로 판명돼 긴급 조치 후 다른 부위의 추가적 내·외상을 검사하기 위해 다른 병원으로 이송돼 머리 검사와 기타 외상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 이탈리아는 병원별 진료 항목이 다르다.
 
현지 주치의는 발 부위를 수술해야 한다고 소견을 냈으나 의료진과의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만큼 귀국했다. 현재 가장 위급했던 발의 골절 수술을 마치고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며, 수술 외 부위에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본인도 심신이 많이 놀란 상태로 의사의 권고에 따라 안정을 취하고 있다. 김사랑의 예정된 스케줄 및 향후 스케줄은 치료 결과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라며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빠른 쾌유 후에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