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문부과학상, 성인모델 눈 가린 채 1:1 오일마사지 해주는 곳 다녀와”

중앙일보 2018.04.26 18:26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문부과학상. [EPA=연합뉴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문부과학상. [EPA=연합뉴스]

다양한 의혹과 구설이 연일 터져 나오며 벼랑 끝에 몰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에 문부과학상이 업무시간 ‘섹시 요가교실’에 다녀온 것으로 드러나 또 입장이 난처해졌다.  
 
25일 발간된 주간지 주간문춘(週刊文春)은 “하야시 문부과학상이 백주에 다니는 ‘섹시 개인교실’ 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문부과학상이 지난 16일 오후 2시 30분쯤 전직 성인비디오 배우가 경영하는 도쿄(東京) 시부야(澁谷)의 ‘개인실(밀폐된 공간에서 하는) 요가’ 업소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주간문춘은 하야시 문부과학상이 의원 배지를 뗀 채 관용차를 타고 도쿄 중심가에 있는 이 업소에 갔다고 전하며 “이곳은 개인실에서 요가를 한 후 성인잡지 모델이 손님의 눈을 가린 채 1대1로 오일 마사지를 해 주는 특별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하야시 문부과학상은 이 업소에서 2시간 정도 머문 뒤 다시 관용차를 타고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그가 이 업소를 방문한 날은 가케(加計)학원 스캔들에 대한 국회의 추궁이 거셌을 때다.  
 
관련 보도가 전날 주간문춘의 인터넷 사이트에서 공개되자 하야시 문부과학상은 측근을 통해 “오해를 초래한 행위였을지도 모른다”는 모호한 표현으로 사과했다. 하야시 문부과학상은 “일정이 빈 시간에 일반 요가 수업과 지압 마사지를 받았다”며 “국회가 긴박한 가운데 이런 혼란을 초래한 데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건강증진을 위해 갔지만, 공사의 구별(을 하지 못해)로 오해를 초래한 행위였을지도 모른다”면서 “관용차는 공무를 원활하게 수행하기 위해 사용된다. 그날은 전후에 공무가 있어서 (관용차 사용에) 문제는 없다”고 해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