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의도순복음교회 “평양 조용기심장병원 공사재개 합의”

중앙일보 2018.04.26 17:43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남북 관계 경색으로 중단된 평양 조용기심장전문병원 건립사업을 재개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사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여의도순복음 교회 측은 “북측 요청으로 이영훈 담임목사와 북한 조선병원협회 관계자들이 지난달 중국에서 만나 의향서를 교환하고 건축 재개에 합의했다”며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관계와 국제 정세가 호전돼 북한에 물자가 들어갈 수 있게 되면 공사가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측은 병원 건물 외에도 의과대 기숙사, 강의실 등도 건립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200여개 시·군 보건소 건립과 나무 심기 사업 등도 협의 중이라고 교회 측은 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 2007년 평양에 연면적 2만여㎡에 지하 1층, 지상 7층 등 총 260병상 규모의 병원 건립에 합의한 뒤 건설을 시작했다.
 
2010년말 개원 예정이었으나 건축 시공사 부도에 이어 그해 3월 천안함 폭침사건에 따른 5·24제재 조치로 공사가 중단됐다.
 
공사가 상당히 진전된 상황이어서 공사 재개 시 6개월 정도면 완공될 것으로 교회 측은 밝혔다. 의료장비는 미국 사마리탄 펄스 재단이 지원하며, 의료진 및 의료기술 지원은 서울 세브란스병원이 일부 담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