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선 한덕철광에서 6명 매몰…“2명 사망·3명 부상·1명 구조 중”

중앙일보 2018.04.26 17:39
26일 오후 3시 56분쯤 강원 정선군 신동읍 조동리 한덕철광 수갱 건설현장에서 발파작업 중 갱도가 무너져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강원 정선소방서에 따르면 근로자 14명이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 강원소방본부]

26일 오후 3시 56분쯤 강원 정선군 신동읍 조동리 한덕철광 수갱 건설현장에서 발파작업 중 갱도가 무너져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강원 정선소방서에 따르면 근로자 14명이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 강원소방본부]

강원 정선의 한덕철광에서 매몰사고가 26일 발생했다.  
 
이날 오후 3시 56분쯤 강원 정선군 신동읍 조동리 한덕철광에서 신예미 광업소 제2수갱 건설현장 내 발파작업 중 갱도가 무너지면서 근로자 6명이 돌무더기에 매몰됐다.
 
이 사고로 진모(64)씨 등 2명이 숨지고 김모(54)씨 등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나머지 서모(63)씨는 매몰돼 생사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애초에 14명이 매몰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8명은 매몰현장에서 떨어져 있어 무사히 빠져 나왔다.
 
26일 오후 3시 56분쯤 강원 정선군 신동읍 조동리 한덕철광에서 갱 내 발파작업 중 매몰사고가 발생해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사진 강원소방본부]

26일 오후 3시 56분쯤 강원 정선군 신동읍 조동리 한덕철광에서 갱 내 발파작업 중 매몰사고가 발생해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사진 강원소방본부]

사고 당시 근로자 6명은 갱구에서 5㎞를 들어간 뒤 수직갱도 500m 지점에서 발파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덕철광 내 자체구조대와 소방은 마지막 남은 1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한덕 철광에서 광석 싣기 작업을 하는 모습.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한덕 철광에서 광석 싣기 작업을 하는 모습.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이날 사고가 난 신예미 광업소는 한덕철광이 운영하는 곳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철광석을 상업적으로 생산하는 철광산으로 알려졌다. 국내 유일 철광석 회사다. 2001년 설립돼 2017년 매출액 185억을 기록하던 곳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