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G생명 오렌지희망재단-초록우산어린이재단, 사회공헌 업무협약

중앙일보 2018.04.26 14:32
ING생명의 사회공헌재단인 오렌지희망재단(이사장 정문국)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아동 및 청소년 지원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지난 24일 오후 서울 중구에 소재한 재단 사무국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왼쪽)과 정문국 오렌지희망재단 이사장(ING생명 대표이사 사장)이 24일 서울 중구 ING생명 본사 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에서 열린 ‘오렌지희망재단-초록우산어린이재단 사회공헌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왼쪽)과 정문국 오렌지희망재단 이사장(ING생명 대표이사 사장)이 24일 서울 중구 ING생명 본사 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에서 열린 ‘오렌지희망재단-초록우산어린이재단 사회공헌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ING생명은 지난 2011년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협업하며 아동폭력예방교육, 인재양성 지원사업, 베이비박스 캠페인, 임직원 봉사활동 등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왔다. 누적 후원금액은 2017년 기준 약 44억 6천여만 원에 이른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문국 이사장(ING생명 대표이사 사장)과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이 참석해 국내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의 재능 계발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서로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두 기관은 각자가 보유한 자산과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사회공헌사업의 장기적 협력 파트너로서 사회적 책임을 완수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ING생명 오렌지희망재단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올해 총 7억 원의 후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공헌 프로그램은 ▷전국의 저소득 아동 및 청소년 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스포츠 프로그램 운영비 전반을 지원하는 ‘오렌지 재능클래스’ ▷수준 단계별 맞춤 지원을 통해 취약계층 아동의 재능을 발견하고 개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오렌지 장학프로그램’ ▷ING생명 임직원 전체가 참여해 어린이 생활시설 환경 개선 및 어린이 대상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오렌지 희망하우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 이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의 주인공인 아동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