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예슬님 보고 용기" 니키타 "나도 3도 화상 의료사고"

중앙일보 2018.04.26 13:14
[사진 니키타 인스타그램]

[사진 니키타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에 이어 가수 미나의 친동생 니키타도 의료사고를 고백했다.  
 
가수 니키타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6년 4월 강남의 모병원에서 시술을 받던중의료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 2도 오른쪽 뺨 3도 화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니키타는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 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힘들지만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도 많이 어려워져 많이 힘이 든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사건을 기사로 보면서 작은 용기를 내어 이렇게 저의 현실을 알린다. 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의료사고로 피해를 입어도 유명인이 아니면 관심조차 가져주지 않고 사과도 받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저는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다. 지금이라도 병원의 진심 어린 사과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