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M 댄 암만 총괄사장 “한국GM 문제 조속히 해결 할 것”

중앙일보 2018.04.26 11:45
댄 암만 제너럴 모터스(GM) 총괄사장 [연합뉴스]

댄 암만 제너럴 모터스(GM) 총괄사장 [연합뉴스]

 
댄 암만 제너럴 모터스(GM) 총괄사장은 “(한국GM 구조조정 관련) 현재 대부분의 중요한 문제 해결이 거의 마무리단계”라며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동안 모든 논의의 결론을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암만 사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국GM특별대책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앞으로 수 시간 또는 수일에 걸쳐서 아직 정리되지 않은 사안들에 대해 시급성을 가지고 조속히 해결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GM 사태 발생 이후 한국을 처음 찾은 암만 사장은 “매우 중요한 것은 처음부터 우리가 모두 공통된 목표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그 목표는 한국GM의 성장과 번영, 수익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목표가 분명했던 만큼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어려운 단계를 밟아왔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 기회를 빌려 한국GM 팀 전원과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한국GM 노조, 한국 정부에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암만 사장은 “그동안 많은 진전이 있었고 지금까지 탁월한 성과가 있었다”며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동안 모든 논의의 결론을 도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암만 사장은 “이 결론을 토대로 해서 한국GM은 지속해서 견고한 사업체로 거듭나 미래에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성공을 확보하는 방법은 수익성을 창출해가면서 견고한 사업체로서 사업을 영위하고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댄 암만 제너럴 모터스(GM) 총괄사장(왼쪽 네 번째)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한국 GM 대책특위 홍영표 위원장(왼쪽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댄 암만 제너럴 모터스(GM) 총괄사장(왼쪽 네 번째)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한국 GM 대책특위 홍영표 위원장(왼쪽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민주당 한국GM대책특위 홍영표 위원장은 “노사가, 특히 노조가 어려운 결정을 통해서 미래를 위해 회사와 손잡았다”며 “한국GM이 가진 경쟁력을 충분히 발휘해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손잡고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홍 위원장을 비롯해 한국GM대책특위 위원인 윤관석·박찬대·유동수 의원, 군산을 지역구로 둔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이 참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