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경찰 ‘부실수사’ 이어 검찰 ‘뭉개기’ 정황 뚜렷”

중앙일보 2018.04.26 10:38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고의적인 부실수사에 이어 검찰마저 이 사건을 뭉개려는 정황이 뚜렷하다”고 비판했다.
 
26일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정책회의에서 “권력 핵심부와 연루된 이번 사건은 특검과 국정조사로 풀어야 한다”며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이의 관계 의혹을 푸는 것이 수사의 기본 중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찰은 ‘불러서 조사해달라’고 자청한 김 의원을 아직도 조사하지 않았다”며 “한 달 넘게 구속된 드루킹으로부터 김 의원과 합의(여부)를 파악했을 텐데, 수사는커녕 휴대전화 압수수색도 미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과 경찰은 무엇이 두렵나”며 “이번 사건을 대하는 수사당국의 태도를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서도 “당내 진상조사단까지 설치하며 야단법석을 떨었지만, 열흘간 회의를 한 번 했다”고 꼬집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