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文대통령 측근 비행 끝 없어…윤리의식에 기가 찰 노릇”

중앙일보 2018.04.26 10:2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 강성권 전 부산 사상구청장 예비후보의 캠프 여직원 폭행사건과 관련해 “대통령 측근이라는 사람들의 비행이 끝이 없다”고 맹공했다.
 
26일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이런 사람을 비서관에, 보좌관에, 행정관으로 데리고 다니는 문재인 대통령이나, 구청장으로 내보낸다는 민주당이나 오십보백보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라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부터 문 대통령에게 정치를 배웠다는 강성권까지, 이 정권 사람들에게 윤리의식이라는 게 있기나 한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과 관련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해 모종의 조치가 이뤄졌다는 제보를 받고 있다”며 “사실상 보도를 통제하는 이 정권의 국정운영 방식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전날 경찰이 ‘느릅나무 출판사 절도사건’과 관련 TV조선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한 데 대해 “드루킹 게이트에는 그렇게도 모르쇠 굼벵이 수사로 일관하더니 언론에는 어쩌면 그렇게 전격적으로 치밀한 과잉수사를 하는지 가관”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