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아웃링크’ 방식 전환…열린 자세로 타당성 보는 중”

중앙일보 2018.04.26 10:03
[사진 네이버 댓글창 캡처]

[사진 네이버 댓글창 캡처]

 
네이버는 포털에서 뉴스를 클릭하면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해주는 ‘아웃링크’ 방식 전환과 관련해 “열린 자세로 타당성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 1분기 실적 발표 직후 열린 콘퍼런스콜에서 “언론사 및 유관 기관의 의견을 듣고 협의해 다각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CFO는 “누구나 자유롭게 남길 수 있는 뉴스 댓글은 2차 소통 창구”라며 “지난 14년 동안 다양한 사회적 실험과 시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댓글 서비스에 대해 외부 의견을 잘 듣고 지속해서 개선하는 부분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 CFO는 “사용자의 다양한 생각과 목소리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사용자 패널과 함께 공감대를 찾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