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TV조선 압수수색은 언론탄압…드루킹 사건 의혹 물타기”

중앙일보 2018.04.26 09:50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자유한국당은 종편 방송사 TV조선에 대한 경찰의 본사 압수수색에 대해 “명백한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했다.
 
26일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경찰은 드루킹 사건의 핵심인 민주당과의 커넥션 수사는 미적대면서 현 정권의 눈엣가시 같은 방송사 수습 기자의 실수는 속전속결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경찰은 드루킹이 운영하던 사무실에서 TV조선 수습 기자가 태블릿PC를 가지고 나왔다 돌려놓은 사건을 이유로 어젯밤 본사 압수수색을 시도했다”며 “드루킹 사건의 본질은 지난 대선 당시 대규모 여론조작과 이들을 비호하는 민주당 세력이 연계된 권력형 게이트”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기관은 김경수 의원을 포함한 민주당의 연루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 대변인은 최순실 태블릿PC건을 보듯이 일부 언론에 남아있는 잘못된 관행에 불과한 사소한 사건을 어떻게든 방송사와 엮어서 드루킹 사건의 핵심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정 대변인은 “이번 기회에 자신들의 맘에 들지 않는 방송사를 탄압하려는 속셈”이라며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사소한 혐의를 잡고, 세무조사는 물론 방송 재허가 문제까지 물고 늘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