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 눈엔 일베나 성변태나 비슷한 부류…문재인은 같은 그룹

중앙일보 2018.04.26 09:26
드루킹이 올린 '정치성향 가치분포도' [사진 드루킹 페이스북]

드루킹이 올린 '정치성향 가치분포도' [사진 드루킹 페이스북]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는 자신만의 기준을 만들어 특정 세력을 지지하고 반대했다. 김씨는 지난해 9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성향 가치분포도’를 올렸다. 일각에서는 김씨가 이를 바탕으로 여론 대응 활동을 벌인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김씨는 ‘동지와 적’을 개인주의와 공동체주의 기반 정도, 공생 추구와 약육강식 추구 정도에 따라 나눴다. 본인이 조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은 공동체주의와 공생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집단으로 봤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동체주의가 있으면서 공생을 추구하는 쪽에 있다. 이 분류에는 문 대통령 외에도 친문(親文) 세력, 더불어민주당 등이 속해 있다.  
 
경공모의 대척점에는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일간 베스트)’가 자리하고 있다. 개인주의면서 약육강식을 추구한다고 본 것이다. 성변태·반사회적집단, 약탈적 기업들도 여기에 포함됐다.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은 공동체주의지만 약육강식을 추구한다고 봤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비슷하게 분류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오유(오늘의 유머)’, 유시민 작가, 정의당 등은 개인주의면서 공생을 추구한다고 봤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