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도 성폭행" 만민교회 이재록 목사, 경찰 기습출석

중앙일보 2018.04.26 09:15
성폭력 혐의로 신도들에게 고소를 당한 이재록 만민중앙교회 목사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부축을 받으며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폭력 혐의로 신도들에게 고소를 당한 이재록 만민중앙교회 목사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부축을 받으며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가 예정된 조사 시간보다 1시간 일찍 경찰에 나타났다. 언론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 목사는 26일 오전 8시 4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당초 예정된 조사 시간은 오전 9시였다.  
 
그는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내부 직원도 피해를 주장하고 있다’ ‘한 말씀 해달라’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교회 직원들의 부축을 받으며 조사실로 향했다.  
 
이 목사는 수년에 거쳐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10여 명을 성폭행한 혐의(상습준강간)를 받는다.  
 
이달 초 피해자 6명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면서 공개적으로 문제가 제기됐다. 이들이 주장한 피해 시점은 2015년부터 멀게는 1990년대 후반까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목사는 ‘신의 지시’ ‘하나님의 선택’이라며 성범죄를 저지른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고소인들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 점 등을 고려해 이 목사를 출국금지 조치했고, 최근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고소하지는 않았지만 경찰에 피해를 진술한 다른 신도까지 합치면 피해자는 1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목사가 교회 내 권력관계를 이용해 신도들을 사실상 항거 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보고 상습준강간 혐의를 적용했다. 이 목사의 변호인은 고소장 공개를 요청했으나 경찰은 이 목사 측이 합의를 종용하거나 회유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를 제공하지 않았다.  
 
만민중앙성결교회는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대형 교회로 신도가 1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