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창원 “TV조선 압수수색 거부는 공권력·사법부에 대한 도전”

중앙일보 2018.04.26 09:15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중앙포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느릅나무 사무실 절도사건과 관련 전날(25일) TV조선 본사를 상대로 한 경찰의 압수수색이 무산된 것에 대해 “(법원이 발부한) 영장 집행을 거부하는 것은 공무집행 방해, 국가 공권력과 사법부에 대한 도전”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26일 표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의 자유는 언론사의 자유나 기자의 특권이 아니다.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한 수단”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 “간혹 노사분규 중 발부된 영장, 시위나 농성 대치 중 집행되는 영장에 대해 거부하고 막아서는 집단 저항권의 발동 사례들이 있다”며 “그 경우 예외 없이 조선일보와 TV조선은 노조나 시민을 비난하고 미국 등 선진국 예를 들며 강경 진압을 요구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보도를 해온) 자신들의 과거를 부정하렵니까. 아니면 ‘그때는 틀렸고, 지금은 맞다’고 하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표 의원은 “이제 그만 특권의 악습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숨기고 감출 것이 없다면 당당히 압수수색을 받고 혐의를 벗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앞서 경기 파주경찰서는 25일 오후 8시 수사관 10여 명을 투입해 서울 중구 정동 TV조선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하지만 경찰은 건물 안으로 진입하려 했지만, TV조선 기자 70여 명은 ‘언론탄압 결사반대’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진입을 막았다.
 
이에 경찰은 20분간 대치하다 일단 철수했다
 
이날 경찰의 압수수색과 관련 TV조선 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기자의 취재 윤리 측면에서 잘못한 점은 사실이나 이에 TV조선은 즉각 사과방송을 했고, 수사에도 충실히 협조해 왔다”며 “USB와 태블릿PC의 복사 여부를 조사하는 게 목적이라면 해당 기기를 검사하면 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시간을 조율해 TV조선 압수수색영장 집행에 다시 나설 방침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