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사무처 “드루킹 최근 3년간 국회 출입기록 경찰로 갔다”

중앙일보 2018.04.25 15:18
국회가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에 주범 김씨(필명 드루킹)의 최근 3년치 국회 출입 기록을 전달했다. [중앙포토ㆍ시사타파TV 캡처]

국회가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에 주범 김씨(필명 드루킹)의 최근 3년치 국회 출입 기록을 전달했다. [중앙포토ㆍ시사타파TV 캡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국회로부터 필명 ‘드루킹’ 김모(49)씨를 비롯한 복수 인물의 국회 3년치 출입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김씨가 김경수 의원 외에 더불어민주당의 다른 의원 측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수사는 새 국면을 맞을 것이란 관측이다.
 

드루킹, 김경수 의원 외 다른 의원 만났다면
또 새 국면 맞을 듯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이날 “경찰이 어제 김씨를 포함한 여러 인물이 국회를 드나든 기록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왔다”며 “어제 오후 늦게 해당 자료를 경찰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국회가 경찰에 제출한 김씨 등의 국회 출입기록은 2015년 4월부터 최근까지 총 3년간의 자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출입기록 저장 기간이 3년으로 제한돼 최근 36개월간 기록을 제공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2016년 중반 무렵 김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아가는 등 여러 차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자유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은 청와대 측에 김씨와 김씨가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도 모 변호사에 대한 지난해 5월부터 현재까지의 청와대 출입기록을 요청했다. 하지만 청와대 측은 “대통령 경호 및 청와대 경비 목적으로 수집된 출입기록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수집 목적 외 제공을 제한하고 있어 제출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한국당 진상조사단 관계자가 전했다.
 
한국당 진상조사단은 또 국회 사무처에 2016년 5월 30일부터 현재까지 김씨의 국회의원회관 김경수 의원실 출입기록 자료도 요구했다.
 
이와 관련 국회 사무처는 “국회 방문인의 청사 출입기록은 개인정보에 해당해 범죄 수사나 법원의 재판업무 수행을 위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제공할 수 없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