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남북정상회담 메뉴에서 독도 디저트 빼라”

중앙일보 2018.04.25 14:35
일본 정부가 남북정상회담 만찬 후식에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가 곁들여지는 것과 관련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고 NHK가 25일 보도했다.  

추운 겨울 동토를 뚫고 돋아나는 따뜻한 봄 기운을 형상화한 디저트로, 붐꽃으로 장식한 망고무스 위에 한반도기를 놓아 단합된 한민족을 표현하고 단단한 껍질을 직접 깨뜨림으로써 반목을 넘어 남북이 하나됨을 형상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추운 겨울 동토를 뚫고 돋아나는 따뜻한 봄 기운을 형상화한 디저트로, 붐꽃으로 장식한 망고무스 위에 한반도기를 놓아 단합된 한민족을 표현하고 단단한 껍질을 직접 깨뜨림으로써 반목을 넘어 남북이 하나됨을 형상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전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오는 27일 남북 정상의 만찬 자리에 오를 메뉴를 공개했다. 그중에는 봄꽃 장식이 올려져 있는 망고무스 디저트가 포함됐다. 망고무스 위에는 울릉도 옆에 독도가 선명한 한반도기가 장식된다.
 
이와 관련해 가나스기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전날 주일 한국대사관 공사와 면담하면서 “독도의 영유권에 관한 우리나라의 입장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극히 유감이다”며 만찬에 이 디저트를 제공하지 말아 달라고도 요구했다.  
 
NHK는 지난해 11월 청와대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하는 만찬에서 '독도 새우'가 들어간 요리를 대접한 것에 일본 정부가 항의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주한 일본대사관을 통해 우리 외교부에 같은 내용의 항의를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