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LA호텔 파티에 女승무원 동원”

중앙일보 2018.04.25 12:38
대한항공이 객실 여승무원 10여명을 호텔 파티에 행사 도우미로 강제 동원했다고 KBS가 24일 보도했다.

대한항공 “비행 전 충분한 휴식을 주고 대체휴가 추가로 부여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1조원을 들여 지난해 완공된 LA의 윌셔그랜드센터에서 올해 1월에 열린 신임 LA 상공회의소장의 취임 축하를 겸한 연회와 저녁 식사 자리에 여승무원 10여명을 강제 동원했다고 전했다. 승객 안전을 책임져야 할 객실 승무원들이 다음 비행을 위해 휴식을 취할 시간에 또 다른 업무에 동원된 것이다.
 
한 대한항공 직원은 “새 호텔을 홍보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고 로비스트가 돼줄 분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줄 수 있다며 그들과 사진을 찍게 하고 그분들의 기분을 좋게 해 주는 것”이 이들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승무원의 충분한 휴식이 승객의 안전과 직결될 수 있다는 것이다. 동원된 이들 승무원은 하루 전날 인천에서 출발해 LA에 도착, 평상시 같으면 다음 비행을 위해 휴식을 취해야 하는 상황임에도 업무와 상관없는 행사에 강제 동원된 것이다.  
 
또 다른 직원은 “휴식을 취해야 할 시간에 사실상 본인 의지와 무관하게 파티에 참석해야 됐기 때문에 피로도가 굉장했을 것”이라며 “(참석한 직원이) 그래서 그게 너무 힘들었다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에 대한항공 측은 해명자료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것과 달리 회사는 호텔 홍보 수단이나 로비스트를 위해 강제로 동원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문제가 된 행사는 올해 1월 LA 상공회의소 주관으로 현지 소재 기업체 1600여명이 참석하는 공식행사가 월셔그랜드센터에서 열렸다. 대한항공은 이 행사의 메인 스폰서로 참가해 회사를 홍보할 수 있는 객실 승무원 6명을 참석시켰다. 지난 2016년 메인 스폰서였던 델타항공, 2017년 유나이티드항공도 해당 항공사 승무원들 수십 명을 참석시켜 홍보행사를 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행사 참석 승무원들은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 산하 여객·화물 임직원들과 함께 LA 지역 상공인들에게 대한항공을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수행했다”며 “또 한국 출발 전에 이미 행사 취지와 목적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으며 다음 비행 전 충분한 휴식을 부여한 후 대체휴가를 추가로 부여했다”고 해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