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겨퀸’ 김연아가 돌아왔다…4년 만에 새 프로그램 발표

중앙일보 2018.04.25 11:38
'올댓스케이트 2014' 아이스쇼 당시 김연아. [일간스포츠]

'올댓스케이트 2014' 아이스쇼 당시 김연아. [일간스포츠]

 
피겨퀸 김연아(28)가 4년 만에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돌아왔다.
 
25일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아이스쇼에 특별출연하는 김연아의 새 갈라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올댓스포츠는 “김연아는 영화 팬텀스레드 오리지널사운드트랙 중 서정적인 피아노 선율로 구성된 ‘하우스 오브 우드코크’(House of Woodcock)에 맞춰 연기를 펼친다”라며 “김연아의 현역시절 내내 안무를 맡았던 데이비드 윌슨이 프로그램을 맡았다”고 전했다.
 
다만 점프 연기 등 구체적인 연기 프로그램은 공개하지 않았다.
 
하우스 오브 우드코크는 록밴드 라디오헤드의 기타리스트이자 멀티 아티스트로 불린 조니 그린우드가 작곡한 곡이다. 로맨틱하면서도 슬픈 선율이 인상적이다.
 
김연아는 “영화를 보며 음악이 좋다고 생각해왔다”라며 “갈라 준비를 하며 안무가인 데이비드 윌슨에게 몇 곡을 추천한 뒤 함께 결정했다”고 밝혔다.
 
안무가 윌슨은 “김연아가 고른 음악은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이 든다”라고 소개한 뒤 “모든 이들이 은반 위의 김연아를 그리워했는데, 4년 만에 함께 공연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김연아가 갈라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건 현역선수 은퇴 아이스쇼로 열린 2014년 무대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김연아는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Nessun Dorma)에 맞춰 피겨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김연아의 무대는 다음 달 20일부터 22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SK텔레콤 올댓스케이트2018’무대를 통해 공개된다.
 
안무가 윌슨이 이번 공연의 오프닝과 피날레 무대를 연출한다.
 
이번 아이스쇼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인 테사버츄-스캇 모이어 조를 비롯해 2018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케이틀린 오스몬드, 캐나다 간판이자 최근 은퇴를 선언한 패트릭 챈, 평창올림픽 아이스댄스 은메달리스트 가브리엘 파파다키스-기욤시즈롱 조 등이 출연한다.
 
국내 선수로는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과 이준형, 박소연, 유영, 임은수, 김예림 등이 나선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