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확인사살

중앙일보 2018.04.25 00:02 경제 11면 지면보기
<준결승 3국> ●안국현 8단 ○탕웨이싱 9단 
 
12보(160~175)=현재 바둑은 반면(盤面·덤을 셈하지 않은 상태)으로 백이 서너집 정도 앞서 있다. 이 판을 흑이 이기기 위해선, 중앙에서 10집 이상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겨우겨우 10집 이상을 보태는 과정에서 백집이 조금이라도 불어나면 그것 또한 패배로 귀결되기 때문에 이래저래 흑이 괴로운 형세다.
 
기보

기보

안국현 8단은 허둥지둥 163으로 중앙에 울타리를 쳤다. 상황이 매우 나쁘다는 걸 모르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당장 포기할 수는 없으니 중앙에서 무엇이라도 해봐야 한다. 보통의 경우라면 상대가 '참고도' 정도로 흑집을 삭감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그런데 다음에 떨어진 170에, 안국현 8단은 그만 맥이 탁 풀리고 말았다.
 
너무나 알기 쉽게 밖에서 단수친 170은, '굳이 내가 흑집을 줄이려고 애쓰지 않아도 충분히 이기고 있다'는 의미다. 탕웨이싱 9단은 이 수를 통해 '바둑은 이미 끝이 났다'는 메시지를 노골적으로 전달한 것이다. 절망을 애써 부정하며 한 가닥의 희망이라도 더듬어보려는 안 8단에겐 확인사살과도 같은 수였다.
 
참고도

참고도

백이 순순히 뒤로 물러선 덕분에 171, 173, 175로 중앙 흑집이 많이 불어나긴 했다. 하지만 안 8단도 직감하고 있었다. 이 정도로는 바둑을 역전시키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노련한 탕웨이싱 9단은 마지막 순간까지 빈틈이 없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