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희금, 화성공장 확장 오픈 행사 성료

중앙일보 2018.04.23 18:09
신기술 연소촉진장치 ’에코플라즈마’ 개발업체 한국희금(회장 이재관)은 최근  경기도 화성시 마도면 본사에서 화성 공장 확장 오픈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화성공장 확장 오픈식은 4월 초 캄보디아 정부 측과의 에코플라즈마 공급 MOA(거래 조건 합의 각서) 계약 체결을 기념해 열린 것으로, 이 회사의 해외 법인 대표 등 관계자와 투자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희금은 4월초 이 회사의 주력 제품인 연소촉진장치 ‘에코플라즈마’ 제품을 20만대 공급하는 내용의 MOA를 프놈펜에서 캄보디아 관계자와 체결한 바 있다.
 
캄보디아는 오토바이와 중고차 등의 매연으로 인해 대기 환경 오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매연저감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에코플라즈마’를 지난해 직접 성능 테스트를 진행한 후 정부 차원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 왔다는 것이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국희금 관계자는 “이번 화성공장 오픈식은 캄보디아와의 첫 계약과 그에 따른 해외 첫 수출을 앞두고 의미가 큰 행사”라며, “이번 계약으로 약 800억의 매출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캄보디아 외에도 중국, 몽골,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과 중남미, 유럽 지역에서도 에코플라즈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미세먼지로 인한 환경 문제가 전 세계적인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이 때 에코플라즈마의 선전이 기대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에코플라즈마는 내부에 SAM(Super Active Material)이라는 특수물질로 이뤄진 필터가 모든 화석 연료를 미립화 시킨 다음 엔진으로 내보내 연소의 최대화를 이끌어 내는 장치로 이 회사 이재관 회장이 17년간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매연저감뿐만 아니라 엔진의 성능까지 향상시켜줘 자동차를 비롯해 오토바이, 버스, 중장비, 선박, 보일러 등 모든 내연기관에 장착 가능하기 때문에 미세먼지와 매연으로 인한 대기환경 오염 문제가 심각한 이 때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