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희호 여사 “빨리 통일이 됐으면…남편 꿈에서 만나”

중앙일보 2018.04.23 13:07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이 1일 서울 영등포구 김대중대통령 도서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이 1일 서울 영등포구 김대중대통령 도서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96) 여사가 오는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빨리 통일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 여사는 23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나라랑 서로 만나고 대화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 제발 남북이 서로 만나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여사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 북한 방문 당시를 회상하며 “참으로 기쁜 일이었다. 남북이 회담을 같이하고 처음으로 평양에 가서 냉면도 먹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억나는 건 김정일 위원장이 남편과 손을 붙잡고 성명서를 낭독하는 장면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여사는 마지막으로 국민에게 “모두 다 같이 건강하기를 바라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며 “빨리 통일이 되고 서로 만나고 같이 지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남편 김 전 대통령이 그리울 때가 있냐는 질문에 “(김대중 전 대통령을) 꿈에서 만난다”며 그리워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