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므누신 미 재무장관 “무역협상 위해 중국 방문하겠다”

중앙일보 2018.04.22 16:04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조만간 중국을 찾아 무역협상에 나선다. 동시에 세계은행이 대규모 펀드를 조성하는데 참여해 중국을 견제하기로 했다.
 

IMF 춘계회의 마친 뒤 기자회견
대화로 무역분쟁 해결하려는 의지
세계은행에 14조원 증자도 참여

21일(현지시간) AP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워싱턴에서 국제통화기금(IMF)ㆍ세계은행(WB) 춘계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중국 방문) 시기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을 것이며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면서도 무역분쟁 관련 협상 타결 가능성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말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러면서 므누신 장관은 세계 각국에서 중국 자본이 세력을 넓혀가는 점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은행의 저개발국 지원펀드에 130억 달러(약 14조원)를 증액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므누신 장관은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장 등 중국 경제관료를 잇달아 만나 무역분쟁 해결과 관련해 어느 정도 진전있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대중 무역이슈와 관련해 ‘협상파’로 분류되는 므누신 장관은 미ㆍ중 대화를 통해 무역전쟁을 피해야 한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
 
이전에도 중국을 방문해 대화로 풀어나가고 싶다고 밝혔는데, 이번에는 좀더 성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철강과 알루미늄 수입산에 대해 25%의 고율관세를 매기면서 촉발된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은 격화와 소강 상태를 동시에 보이고 있다. 블룸버그는 므누신 장관의 중국방문이 성사된다면 미ㆍ중 간 ‘관세 갈등’ 구도에 돌파구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외신들은 미국의 이 같은 발언이 북한의 핵실험 중단 선언 등 최근 동북아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AFP통신도 므누신 장관의 이번 발언이 미묘한 시점에 나왔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핵실험 중단과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선언 등 미국과 중국이 바라던 양보안을 제시하자, 미국이 중국을 향해 다소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했다는 분석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면서 중국방문 계획을 밝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면서 중국방문 계획을 밝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우선은 북한과의 핵협상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중국을 상대로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는 것은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므누신 장관은 북한에 대한 제재는 지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북한이 검증 가능한 방법에 따라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최대한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