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민주당 전체가 대통령 최측근 김경수 구하기"

중앙일보 2018.04.22 10:42
남경필 경기지사. [중앙포토]

남경필 경기지사. [중앙포토]

남경필 경기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에 연루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경남도지사 출마를 옹호하는 여권 인사들을 비판했다.  
 
남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전체가 대통령 최측근이라는 '김경수 구하기'에 나선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권 실세들의 개입으로 '게이트'로까지 번지고 있는 이 사건(드루킹 사건), 그 중심에 선 김 의원의 출마가 과연 응원할 일이냐"고 밝혔다.
 
남 지사는 “추 대표는 전 정권의 댓글조작 사건과 비교하며 ‘파리를 보고 새라고 하는 것’이라고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권력을 가진 자는 자신이 ‘절대선’이고 ‘무오류’라는 착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산해야 할 적폐는 언제나 살아있는 권력 내부에서부터 싹튼다"며 "문재인 정권이 오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문 대통령과 청와대에 ‘쓴소리’를 아끼지 말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