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틴 파워 미니미’ 번 트로이어 별세

중앙일보 2018.04.22 09:23
할리우드 영화 ‘오스틴 파워’의 ‘미니 미’ 역할로 유명한 배우 번 트로이어(Verne Troyer)가 21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가디언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49세.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트로이어의 SNS 공식 계정은 이날 “큰 슬픔과 비통한 심정으로 트로이어가 오늘 숨졌다는 소식을 전한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게시물은 “트로이어는 지난 몇 년간 (역경과) 싸우고 이겨왔는데 불행히도 이번에는 너무 컸다”며 “우울증과 자살은 매우 심각한 이슈”라고 전했다.
 
이어 “당신은 누군가 내면에서 어떤 종류의 싸움을 겪고 있는지 알 수 없을 것”이라며 “다른 이에게 친절해야 한다. 누군가를 돕는 데는 절대로 늦은 때는 없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트로이어는 연골발육부전 왜소증 때문에 키가 81㎝에 불과했다.하지만 뛰어난 연기력과 노력으로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고 할리우드에서 유명한 조연 배우로 자리 잡았다.
 
1994년 데뷔한 그는 1999년 영화 ‘오스틴 파워’ 시리즈‘골드멤버’에 출연하면서 명성을 얻었다. 악당 ‘닥터 이블’(마이크 마이어스 분)의 ‘미니미’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2001년에는 영화 ‘해리포터 마법사의 돌’에서 은행을 지키는 ‘도깨비’ 고블린으로도 출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