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왜 졸아” 수업시간에 졸았다고 중학생 폭행한 학원강사

중앙일보 2018.04.19 22:41
한 학원강사가 학생이 졸았다는 이유로 학생을 마구 때렸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한 학원강사가 학생이 졸았다는 이유로 학생을 마구 때렸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한 학원강사가 자신의 수업을 듣던 학생이 졸았다는 이유로 해당 학생을 마구 때려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상해와 아동학대 혐의로 학원 강사 A씨(33)를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오후 5시쯤 자신이 근무하던 부산 해운대구의 한 학원에서 수업을 하다 중학교 2학년 B군(15)이 졸자 여러 차례 B군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의 가족은 학원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고소장 내용 등에 따르면 당시 수업을 하던 A씨는 B군에게 다가가 발길질을 하고 손바닥으로 B군의 얼굴 등을 수차례 가격했다.  
 
학원 측은 수업 중에 벌어진 폭행 사실을 뒤늦게 파악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수업 중에 B군이 잠을 자는 것 같아서 갑자기 화가 나서 그랬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당사자를 비롯해 당시 수업을 듣던 다른 학생들의 진술을 더 들어본 뒤에 A씨의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