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김경수, 드루킹에 기사주소 10건 보낸 것 확인"

중앙일보 2018.04.19 22:32
경공모 회원이 공개한 텔레그램 대화 내용. 드루킹의 댓글 조작 지시 내용이 나온다. [중앙포토]

경공모 회원이 공개한 텔레그램 대화 내용. 드루킹의 댓글 조작 지시 내용이 나온다. [중앙포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인 김모(49·필명 드루킹)씨에게 최소 10건의 기사주소(URL)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은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지난 2016년 11월부터 지난 3월까지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는 14건으로 확인됐다. 그 중 10건이 기사 URL이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의원이 댓글 작업을 할 대상 기사를 보낸 것은 아닌지 등 기사 URL의 성격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보낸 일부 기사 URL이 드루킹에게 전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당시 “(문 캠프) 공보를 맡고 있는 동안에 후보에 관해 좋은 기사, 홍보하고 싶은 기사가 올라오거나 하면 제 주위에 있는 분들한테 그 기사를 보내거나 한 적은 꽤 있었다”며 “그렇게 보낸 기사가 혹시 '드루킹'에게도 전달됐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쟁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 필요하다면 특검을 비롯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