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김경수 출마, 반갑게 생각…與 특검 반대 이유 사라져”

중앙일보 2018.04.19 18:2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변선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변선구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 관여 의혹에도 불구하고 경남지사 후보로 출마한 것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 의원의 출마를 반갑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19일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의원의 출마 선언 직후 “이제 민주당이 김기식 특검과 김경수 연루 의혹 드루킹 특검을 반대할 이유가 사라졌다”며 이같이 남겼다.
 
이어 홍 대표는 “(김경수 의원이) 출마를 안 하면 드루킹 사건을 인정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출마를 하면 여론조작 사건이 선거기간 내내 회자할 것이기 때문에 며칠 동안 곤혹스러웠을 것”이라며 출마 배경을 추측했다.
 
그러면서 “이제 김기식 뇌물사건과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은 특검에 맡기자”며 “정치권은 국회에서 국정조사와 6‧13선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앞서 김경수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히 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출마 여부는 공식 발표 직전까지 안갯속에 가려 있었다. 당초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공식 출마 선언을 할 계획이었지만, 두시간 앞두고 출마선언을 돌연 취소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부담을 느끼고 경남지사 선거 출마를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었지만, 결과는 예측과 달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