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 고발 취하’ 과정에 대한 민주당의 설명

중앙일보 2018.04.19 15:46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장. [사진 뉴스1]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장. [사진 뉴스1]

 
지난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의 고소·고발 상호 취하 건에 대해 민주당이 입장을 내놨다. 송기헌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장은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갖고 “드루킹 고발 취하 합의는 각 정당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라 각당의 법률위원장끼리 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송 단장은 “2017년 5월 대선 직후, 당시 각 당의 법률위원장을 맡고 있던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과 개별적으로 만나 대선 당시의 상호 고소·고발 건에 대해 취하 의향을 물어봤었고 모두 긍정적 답변을 들었다”며 고소·고발 취하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각 정당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라 각당의 법률위원장들끼리 입장을 확인했던 내용이라고 밝혔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9월 20일 경에 상호 고소·고발 건을 취하하는 것으로 합의를 했다고 송 단장은 설명했다.  
 
필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모(48)씨가 당시 고발 취하 리스트에 있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논의 시작 단계에서부터 리스트에 포함돼 있었으며, 민주당에서는 고발장을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에 ‘드루킹’이 포함돼 있었는지 여부를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사건을 찍어서 취하해 달라고 요청하고나 합의한 적도 결코 없었다”고 강조했다.
 
‘드루킹’은 최근 ‘민주 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으로 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댓글 조작 연루 의혹이 제기됐으나, 김 의원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민주당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열혈 팬이 벌인 일로 민주당과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