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애플 꺾고 美 스마트폰 점유율 1위 탈환

중앙일보 2018.04.19 10:25
"갤럭시S9 출시효과" 
지난달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시민들이 갤럭시 S9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지난달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시민들이 갤럭시 S9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삼성전자가 애플을 제치고 지난 1분기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18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컨슈머 인텔리전스 리서치 파트너스(CIRP)에 따르면 지난 1~3월 미국에서 가장 많이 개통된 스마트폰 브랜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였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39%로 31%를 기록한 애플을 8%포인트 차이로 꺾었다. 이는 애플의 아이폰X이 출시된 지난해 4분기와 반대되는 결과다.
 
삼성의 시장 점유율 상승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갤럭시S9+'의 이른 출시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CIRP는 "갤럭시S9 시리즈의 출시 일정이 가장 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이 연말에 새 아이폰을, 삼성전자가 연초에 새 갤럭시S를 출시함에 따른 결과라는 설명이다. 특히 갤럭시S9은 갤럭시노트7 발화로 늦어진 갤럭시S8 대비 한 달 일찍 출시됐다.
 
다만 CIRP의 스마트폰 충성도 조사에서는 애플이 삼성전자를 꺾었다. 아이폰에 관한 미국 사용자들의 충성도는 90%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폰에서 아이폰으로 갈아탄 소비자가 90% 비율이라는 뜻이다. 갤럭시 충성도는 70%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