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 3명 이상 모인 브런치 모임 단속해야” 예능프로 성차별 만연

중앙일보 2018.04.19 10:24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19일 예능·오락 프로그램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19일 예능·오락 프로그램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방영되는 예능·오락 프로그램의 성역할 고정관념이나 외모 지상주의를 부추기는 성차별적 내용이 성평등적 내용의 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3월 TV 예능·오락 프로그램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달 1~7일 방송된 지상파 3사 및 종합편성채널 4사, 케이블 2사의 예능·오락 프로그램 중 시청률 상위프로그램 총 33편이 그 대상이다.
 
조사대상인 예능·오락 프로그램에서 나타난 성차별적 내용은 총 56건으로 성평등적 내용(7건)의 8배에 달했다. 전년도 7월 모니터링에서 집계된 성차별적 내용이 19건이었던 것과 비교했을 때에도 3배가량 늘었다.
 
케이블의 A 프로그램에서는 한 남성 출연자가 "예쁜 것 같다 하는 분들은 앞으로 앉아 주시고 난 좀 아닌 것 같다 하는 분들은 뒤로 자리를 좀 바꾸는 시간을 갖겠다"며 여성 방청객의 외모를 폄하하고 놀림거리로 소비하는 발언을 했다.
 
또한 종편 B 프로그램에서는 “여자 3명 이상 모인 브런치 모임을 단속해야 한다”고 말하며 왜곡된 성별 고정관념을 드러냈다.
 
한편, 출연자 성비와 진행자의 성별을 분석한 결과, 전반적으로 남성이 예능·오락프로그램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출연자는 여성이 35.4%(140명), 남성이 64.6%(256명)로 남성 비중이 높았다.  
 
특히 주 진행자 성비는 여성 16.2%(11명), 남성 83.8%(57명)로 남성 비중이 압도적이었다.
 
양평원은 3월 모니터링에서 발견된 성차별적 사례 일부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개선 요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