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원 침대에 양손 묶인 채 격리됐다가 숨진 50대 환자

중앙일보 2018.04.19 06:28
기사와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와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알코올 중독 등을 치료하는 대구 한 병원 50대 환자가 격리된 채 숨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7시쯤 대구 A병원 격리실에서 환자 B씨가 두 손이 침대 양쪽에 묶인 상태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B씨를 발견한 간호사가 의사를 불러 응급처치를 했지만 B씨는 30분 뒤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발작 증세를 보여 격리됐고, 병원에 입원한 지 일주일이 채 안 된 상태였다.  
 
경찰은 B씨 시신을 부검했지만 정확한 사망 원인이 나오지 않아 혈액검사 등을 추가 실시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이 환자 관리 소홀 등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사망 원인이 나오는 대로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