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폼페이오 방북 지난주 아니고 부활절 주말”…트럼프 헷갈렸나

중앙일보 2018.04.19 05:57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북미정상회담 사전 조율을 위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밀 면담’의 시점을 놓고 18일(현지시간)에 때아닌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전날 폼페이오 내정자의 극비 방북 사실을 최초 보도한 워싱턴포스트(WP)는 그 시기를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이라고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트위터에 ‘지난주’라고 거론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마이크 폼페이오가 북한의 김정은을 지난주 만났다”며 두 사람의 극비 만남을 직접 확인하면서 그 시점을 ‘지난주’라고 거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EPA=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EPA=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WP는 "폼페이오 내정자의 방북을 최초에 확인해준 두 명의 관계자는 그 만남이 부활절 주말에 이뤄졌다고 밝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왜 지난주라고 언급했는지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CNN 방송도 “전날 복수의 취재원들로부터 폼페이오 내정자의 방북 시점이 2주여 전이었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고 전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 글에서 언급한 그 면담은 아마도 폼페이오 내정자의 2주여 전 방북한 당시의 만남을 가리키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 NSC(국가안보회의) 관계자는 폼페이오 내정자-김 위원장의 면담 시점에 대한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부활절 주말이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왜 트위터에 지난주라고 썼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