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진상규명 바라는 쪽은 우리…검·경이 전모 밝혀달라”

중앙일보 2018.04.19 01:29 종합 5면 지면보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오른쪽)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하며 문무일 검찰총장, 이철성 경찰청장(왼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이날 야당은 일제히 조 수석 사퇴를 요구했다. [김상선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오른쪽)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하며 문무일 검찰총장, 이철성 경찰청장(왼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이날 야당은 일제히 조 수석 사퇴를 요구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반부패의 기준은 변화하는 국민의 눈높이”라며 “그간 관행으로 여겼던 것도 국민이 용납하지 않는다면 그에 맞게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김기식 사퇴 염두에 둔 듯
“반부패 기준은 변하는 국민 눈높이
관행도 국민 용납 안 하면 개선해야”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2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며 “정부가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부정부패 청산에 대한 국민의 요구는 여전히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국민 눈높이를 강조한 것은 종전의 범위를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의 정치자금 기부 행위는 위법이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판단에 따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자진 사퇴했던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갑질 문화도 채용 비리와 함께 국민 삶과 자존심을 무너뜨리는 불공정 적폐로 국민의 눈높이와 제도, 관행과의 괴리가 아주 큰 분야”라며 “공공이든 민간이든 우월적 지위를 내세워 상대를 무시하거나 인격모독을 가하거나 부당한 요구나 처우를 하는 것은 이제 국민이 용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반부패개혁은 5년 내내 끈질기게 계속되어야 한다는 것을 오늘 저와 여러분이 다시 한번 굳게 결의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이 있은 직후 청와대는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한 첫 공식 논평을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그 누구보다도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쪽은 정부”라면서 “검찰과 경찰이 조속히 사건의 전모를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드루킹 사건으로 세상이 시끄럽고 어지러운 말들이 춤추고 있지만 사건의 본질은 간단하다”며 “누군가 매크로를 이용한 불법행위를 했고, 정부여당이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 공세를 의식한 듯 “드루킹이 지난 대선 때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두고도 온갖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며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 봄 날씨처럼 변덕스러운 비난에 흔들리지 않겠다”며 “그저 우리에게 주어진 민족적 과업을 묵묵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알렸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