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판교 금토동 토지, 1차 완판 이어 2차 매각

중앙일보 2018.04.19 00:02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경기도 성남시 금토동에 그린벨트 땅(사진)이 매각 중이다. 331㎡ 단위로 지주가 직접 매각한다. 전화 상담·현장 답사 후 계약 순으로 필지가 배정된다. 잔금을 내면 바로 소유권을 이전해준다. 1차 분양을 마감하고 2차분 매각을 시작했다.
 

성남 금토동 그린벨트

 이 땅이 위치한 금토동은 양재·대왕판교·판교 나들목과 신분당선이 지나 교통이 좋다. 서울 강남(서초·양재·세곡·내곡동)과 가깝다. 금토동은 그간 판교신도시 접경지로 저평가 됐지만, 최근 각종 개발호재가 발표되면서 큰 관심을 끌고 있는 곳이다. 해당 토지는 판교 2테크노밸리에서 30m 거리로, 3밸리 예정지와도 많은 부분이 접해 있는 임야다. 판교 2밸리는 판교 1밸리 북쪽 43만㎡의 부지에 동·서로 나뉘어 2019년까지 조성되는 벤처 단지다.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가 판교 3밸리 개발과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인근 대지·전답 가격이 두 배 정도 뛰었고, 그마저 매물도 찾기 힘들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판교 3밸리는 판교 2밸리와 인접한 금토동 일대 58만3581㎡에 2022년까지 조성된다. 판교 3밸리에는 맞춤형 공공주택 3400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금토동에서도 위치에 따라 땅 값이 차이 나기 때문에 구입 전 사전 답사는 필수”이라며 “매각지는 그린벨트를 해제하여 조성되는 판교 2·3밸리처럼 지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고 전했다.
 
 
이선화 기자 lee.se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