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부산 마지막 택지지구 노른자 초역세권 대규모 브랜드 타운

중앙일보 2018.04.19 00:02 주말섹션 2면 지면보기
부산의 마지막 택지지구이자, 동부산권을 대표하는 신흥 주거지역인 일광도시개발사업지구 조성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이곳에 집중되고 있다. 일광산과 일광해수욕장이 가까운데다, 동해선복선전철 일광역을 이용하면 해운대 생활권을 누릴 수 있어 주거생활이 편리하고 주거환경이 좋기 때문이다. 여기에 오시리아관광단지의 다양한 인프라까지 공유 할 수 있어 부산 도심권은 물론, 양산·김해·울산권 수요자들의 관심도 크다.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

이런 일광지구 노른자에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어 눈길을 끈다. 동원개발이 일광지구 B1블록에 짓는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다. 지하 2층~지상 31층 11개 동, 전용면적 96~159㎡, 총 917가구 규모다. 지난해 인근에서 분양한 1차(701가구)와 함께 총 1618가구 규모의 브랜드 타운을 형성하게 된다.
 
교통여건이 좋다. 우선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는 단지 바로 앞에 동해선복선전철 일광역이 위치한 초역세권 아파트다. 일광역을 이용하면 해운대까지 10분, 부산 도심까지 30분이면 갈 수 있다. 또 단지에서 5분 거리에 있는 기장IC를 이용할 경우 서면·동래·해운대를 편리하게 오갈 수 있다. 부산~포항 고속도로를 통한 울산·포항 이동이 편하고 지난 2월 부산외곽순환도로 개통으로 창원·김해 접근성도 좋아졌다.
 
주변 생활 인프라도 잘 구축돼 있다. 우선 단지 바로 옆에 상업시설용지가 있어 완공되면 걸어서 다양한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인근 오시리아 관광단지에는 이케아가 오픈 예정이고, 동해고속도로를 통해 신세계 프리미엄아울렛과 롯데몰 동부산점 등을 10분이면 이용할 수 있다. 일광해수욕장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바다 조망도 가능하다.
 
일광신도시에서 희소가치가 큰 중대형 아파트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내부는 부산에서 보기 드문 5베이 구조로 채광성과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거실과 방 사이를 가변형 벽체로 설계해 입주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구조를 변경할 수 있다. 대가족이나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원하는 수요자를 위한 복층형 구조도 선보인다.
 
견본주택은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522번지에 문 연다. 입주는 2020년 12월 예정이다.
 
김영태 기자 neodelh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