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 서신으로 '옥중' 반격 "정치적 보복…소송 비용 모아달라"

중앙일보 2018.04.18 21:06
드루킹 블로그. [중앙포토]

드루킹 블로그. [중앙포토]

'민주당원 댓글 조작'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모씨가 구속 직후 자신의 카페 회원에게 보냈다는 친필 편지가 공개됐다.  

 
MBC는 18일 김씨가 구속된 후 지난달 25일 자신의 카페 회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자신이 정치적 보복을 받고 있다"며 소송 비용 모금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자신이 이끌던 '경제적 공진화 모임'에 직접 편지를 써 "다들 아시다시피 이번 구속은 정치적 보복에 가깝다"며 "조용히 처리해야 형량이 늘지 않는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집행유예를 받고 나가는 게 최선"이라며 "아마 저들은 저를 도와주지 않을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저들은 김씨가 줄을 대려고 했던 여당 의원들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2~3개월 걸릴 것이니 참고 인내하고 견뎌 달라"며 "서열 갈등이나 반목하지 말고 뭉쳐서 힘을 모아달라"는 당부도 했다.
 
그는 소송비용 모금도 요청했다. 그는 "소송비용이 필요하다"며 "(경공모 파주 사무실인) 산채를 많이 도와주시고, 텔레그램 방에서 소통하면서 뭉쳐있기 바란다"고도 지시했다. 이 편지가 공개된 직후 김씨의 변호를 맡은 변호사의 계좌가 공지되기도 했다.
드루킹이 구속 직후 자신의 카페 회원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진 옥중편지. [MBC 캡처]

드루킹이 구속 직후 자신의 카페 회원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진 옥중편지. [MBC 캡처]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