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폼페이오, 지난주 김정은과 만났다"

중앙일보 2018.04.18 20:3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가 지난주 북한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18일(현지시간) 오전 트위터에서 “만남은 매우 원만하게 이뤄졌고, 좋은 관계를 형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의 세부 사항들도 현재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핵화는 세계뿐 아니라 북한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 

18일(현지시간) 트위터서 밝혀
"원만한 만남, 좋은 관계 형성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 [AP=연합뉴스]

 앞서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등 외신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폼페이오 지명자가 지난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로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는 백악관이나 국무부 관리 없이 정보당국 관계자를 대동한 채 북한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의 이번 방북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그의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주선해 이뤄진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정은이 미국과 진지한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는지 가늠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