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식 前원장, 보름 재직 임금 800만원 안팎 받을 듯

중앙일보 2018.04.18 18:09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김경록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김경록 기자

 
‘셀프 후원’ 등의 논란으로 취임 15일 만에 사퇴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보름 동안 재직한 임금으로 800만원 안팎을 수령할 것으로 보인다.
 
17일 금융감독원에 공개된 경영정보에 따르면 금감원장의 연봉은 2016년 기준으로 기본급 1억9623만원이다.  
 
여기에 급여성 복리후생비 290만원, 기타 성과상여금 1억5513만원이 더해져 모두 3억5426만원의 연봉을 받는다.
 
금융감독원장 인건비(2016년 기준). [사진 금융감독원 경영정보]

금융감독원장 인건비(2016년 기준). [사진 금융감독원 경영정보]

 
김 전 원장은 지난 2일 취임해 16일까지 총 15일을 일했다. 기본급을 기준으로 단순 계산하면 817만원이다.
 
성과상여금은 1년간 추진한 업무실적을 평가해 등급별로 나눠 상여금을 차등 지급하는 항목이다.
 
김 원장의 경우 재임 기간이 너무 짧아 성과상여금 지급 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상여금까지 포함될 경우 임금은 이보다 늘어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