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체육회, 스포츠 성평등위원회 체육단체 최초 출범

중앙일보 2018.04.18 16:35
서울시체육회는 '미투(#MeToo) 운동'을 자정의 계기로 삼고 변화의 물결에 동참하기 위해 '스포츠 성평등 위원회’를 체육 단체 최초로 출범했다.
 
서울시체육회에서 한국 체육단체 최초로 스포츠성평등위원회를 만들었다. [사진 서울시체육회]

서울시체육회에서 한국 체육단체 최초로 스포츠성평등위원회를 만들었다. [사진 서울시체육회]

 
서울시체육회는 18일 "성 평등 가치가 실질적으로 담겨 있지 않은 그동안의 체육 정책이 여성의 낮은 참여율, 성폭력 문제를 비롯한 성차별 관행이 지속시켰다. 스포츠 정신에 어긋나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스포츠 성평등위원회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피해자의 신분 보장을 위한 전문 심리상담센터(성폭력 상담센터)와 의 MOU를 통해 상시적인 성폭력(성희롱) 모니터링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성폭력(성희롱)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신분 노출로 인한 2차 피해를 예방하고 전문 심리상담사의 지원을 통해 치유를 적극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체육회 내 법무감사실과 함께 조사 후, 필요할 경우 서울시 '시민인권보호관'으로 사건을 넘겨 법률 지원까지도 병행하려고 한다. 
 
스포츠 성평등위원회는 남윤신 덕성여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김미선 숙명여대 교수, 김양희 젠더 앤 리더십 대표, 박수진 변호사, 박찬성 변호사, 배경희 아시아우슈연맹 기술위원, 서상훈 연세대 교수, 신준철 여성신문 사업본부장, 조미혜 여성체육학회 회장 등이 참여했다.  
 
위원회는 앞으로 체육 정책 전반에 성 평등 관점을 도입하고 체육유관단체, 지도자, 학생선수 등 다양한 구성원에 따른 맞춤형 성 평등 교육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여 젠더 폭력 근절 및 예방을 위한 교육 활동과 여성 체육인의 권익 증진을 위한 성 평등 토크 콘서트 개최 등의 활동을 한다.
 
남윤신 스포츠 성평등위원회 위원장은 "체육단체 최초로 출범하는 서울시체육회의 스포츠 성평등위원회가 체육계의 성 평등 문화정착을 통해 여성 체육인의 권익을 증진하고 체육인들의 성 인지 감수성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