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文대통령 할줄 아는 것, 탁현민이 만든 이벤트 연기뿐” 맹비난

중앙일보 2018.04.18 14:14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임현동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임현동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오로지 할 줄 아는 것이 탁현민 (청와대 선임 행정관)이 만들어 주는 이벤트 연기하는 것밖에 없다”고 맹비난했다.
 
18일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진정한 반성과 사과하기가 그렇게 어렵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취임 초 커피잔 들고 산책하고, SNS에 사진 올리고, 이벤트 만드는 등 문 정부는 시작부터 끝까지 쇼밖에 할 줄 모른다”며 “상대방을 공격할 땐 적폐청산, 관행과의 결별을 구호로 내세우고 칼 휘두르더니 내 편 감쌀 때는 원칙이고 법이고 없이 말을 바꾸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공동대표는 최근 불거진 전직 민주당원 댓글 여론조작 의혹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와의 연관성을 언급했다.
 
유 공동대표는 “드루킹 사건을 보면 민주공화국의 헌정질서를 파괴하는 추악한 여론조작이 있었고, 그 여론조작 범죄자는 대통령 후보 캠프 그리고 민주당과 연결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치주의를 지켜야 할 검찰과 경찰 등 국가 권력기관은 범죄를 은폐‧축소하면서 오히려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검찰과 경찰에 드루킹 사건 수사를 맡길 수 있는지에 대한 근본적 회의가 있다”며 “민주당은 당장 김 의원의 경남지사 후보 자격을 박탈하고 검찰, 경찰, 특검, 국정조사 등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