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집 때문에…' 오타니, 2이닝 3실점 조기강판

중앙일보 2018.04.18 13:49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메이저리그 개막 이후 첫 시련을 맛봤다.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오타니가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4피안타 1탈삼진 2볼넷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앞서 2승을 올렸던 오타니는 이날 부진으로 시즌 평균자책점이 3.60으로 올랐다. 
 
 
보스턴전에 선발로 나와 역투하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EPA=연합뉴스]

보스턴전에 선발로 나와 역투하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EPA=연합뉴스]

 
최고 구속은 시속 161㎞까지 스피드건에 찍었지만, 결정구인 스플리터가 제대로 들어가지 않았다. 총 66개 투구 중 스트라이크가 34개, 볼이 32개로 제구가 불안했다.
 
보스턴 타자들은 오타니를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1회 초 보스턴 톱타자 무키 베츠가 홈런을 날렸다. 일격을 당한 오타니는 1사 후 핸리 라미레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뒤 폭투까지 범했다. 다행히 2사 2루에서 라파엘 디버스를 뜬공 처리했다. 
  
그러나 2회 초 1사 후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에게 안타,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에게는 볼넷을 내줬다. 이어 브록 홀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또 1실점 했다. 이어 베츠를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만루위기를 맞았다. 
 
오타니는 앤드루 베닌텐디를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잡는 대신 1점을 내줬다. 오타니는 라미레스를 내야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오타니 쇼헤이(가운데)가 경기장에 등장하자 팬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EPA=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가운데)가 경기장에 등장하자 팬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EPA=연합뉴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오타니는 이날 손가락 물집으로 고전했다. 결국 오타니는 3회 초 시작과 동시에 루크 바드와 교체됐다. 
 
에인절스가 보스턴에 1-10으로 패하면서, 오타니는 빅리그 3경기 만에 첫 패전(2승)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