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서 8억원대 취업 사기 벌인 한국인…‘무기징역’

중앙일보 2018.04.18 10:55
[중앙포토]

[중앙포토]

 
베트남에서 현지인을 대상으로 8억원대취업사기를 친 한국인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8일 일간 베트남뉴스는 “하노이 인민법원이 한국인 김모(55)씨에게 사기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베트남인 아내 등 공범 4명과 함께 현지인을 한국 학교에 인턴으로 보내는 것처럼 서류를 꾸며 한국에 보냈다. 이때 수수료 명목으로 103억 동(약 5억15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김씨는 같은 수법으로 69억 동(약 3억4500만원)을 더 챙긴 혐의를 받았다.  
 
판결문에 따르면 이들은 피해자들에게 인턴 과정이 끝나면 월급 1200∼1700달러(약 127만∼181만원)를 받는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고 속이기도 했다.  
 
현재 정확한 피해자 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하노이 인민법원은 김씨의 아내 등 공범에게도 징역 3∼20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