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벅스, 인종차별 후폭풍…5월 29일 미국 전 매장 문 닫고 직원 교육

중앙일보 2018.04.18 10:37
다음 달 29일 화요일 오후, 미국에서는 스타벅스 매장에 갈 수 없게 됐다. 이날 오후 미국 내 스타벅스 전 매장이 문을 닫고 인종차별 방지 교육을 받기로 해서다.  
 
17일 스타벅스는 5월 29일 오후 미국 전역 8000여 개 매장에서 17만5000명에 달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차별 방지 교육을 실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모든 신규 직원 채용 시에도 차별 방지 교육을 시행키로 했다.  
 
미국의 한 스타벅스 매장. [피츠버그 AP=연합뉴스]

미국의 한 스타벅스 매장. [피츠버그 AP=연합뉴스]

 
이러한 조치는 필라델피아에서 일어난 흑인 차별 사건을 수습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12일 필라델피아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남성 고객 2명이 경찰에 '무단 침입' 혐의로 체포됐다. 이들이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자리에 앉아 일행을 기다리자 매장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백인 부동산 업자를 기다리던 중이었고, 나중에 도착한 부동산 업자가 인종차별이라고 항의했지만 경찰은 이들을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 매장에 있던 손님이 이 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온라인에 올라오면서 비난이 쏟아졌다.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가 트위터와 TV를 통해서 사과했지만 여론은 사과만으로는 충분치 않다고 평가했다. 트위터에는 스타벅스 보이콧을 촉구하는 해시 태그가 달렸고, 백인들이 스타벅스 매장에서 주문을 하지 않고 앉아있으면 경찰이 오는지를 실험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위기관리업체 고든 그룹의 제레미 로빈슨-레옹 COO는 “초기에 문제의 범위를 잘못 계산한 듯하다. 스타벅스는 사과를 뛰어넘는 의미있는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존슨 CEO는 17일 “필라델피아에서 며칠을 지내면서 리더십팀이 우리의 잘못을 해결하기 위해 취해야할 조치가 무엇인지를 배웠다”며 “인종차별이 스타벅스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해결의 일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흑인 체포사건이 발생한 미국 필라델피아 스타벅스 매장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필라델피아 AP=연합뉴스]

16일 흑인 체포사건이 발생한 미국 필라델피아 스타벅스 매장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필라델피아 AP=연합뉴스]

스타벅스의 교육 계획이 발표되자 긍정적인 평가도 있었지만 일부에서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컨설팅업체 퓨처워크인스티튜트의 마거릿 레간 CEO는 “차별방지 교육은 일반적으로 오후시간 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의식을 높여주긴 하겠지만 이를 심화하려면 더 많은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5월 29일 하루 실시하는 교육이 스타벅스의 매출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봤다. 스타벅스의 매장은 전 세계에 2만8000여 곳에 달한다. 게다가 미국 내 매장은 교육 당일에도 오전엔 문을 열기 때문에 매출에 중요한 아침 판매엔 지장이 없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