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여객기, 비행도중 엔진 터져 비상착륙···1명 사망·7명부상

중앙일보 2018.04.18 05:42
비상착륙한 미 사우스웨스트항공 여객기(왼쪽)와 부서진 여객기 엔진(오른쪽) [AP, 로이터=연합뉴스]

비상착륙한 미 사우스웨스트항공 여객기(왼쪽)와 부서진 여객기 엔진(오른쪽) [AP, 로이터=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텍사스 주 댈러스로 향하던 미 사우스웨스트항공 1380편 보잉 737 여객기 엔진이 운항 중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승객 한 명이 사망하고, 7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여객기에는 승객 143명과 승무원 6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는 이날 오전 11시쯤 뉴욕 라가디아 공항에서 이륙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일어났다. 
 
비행기는 3만피트(9100m) 상공을 운항하던 도중 왼쪽 날개 엔진이 터지면서 작동을 멈췄다. 승객들은 이륙 후 20분 쯤 됐을 때 폭발음이 들렸다고 했다. 
 
비행기 왼쪽 날개 엔진이 폭발하면서 파편이 튀어 창문이 깨졌고, 깨진 창문 때문에 기내 기압이 급속도로 내려갔다.   
 
한 승객에 따르면 깨진 창문으로 한 여성 승객의 신체 일부가 밖으로 빨려 나갈뻔 했고, 기내 기압이 강하해 비상 산소마스크가 떨어졌다. 
 
이 비행기는 관제 유도를 받아 필라델피아 국제공항에 비상착륙했다.  
 
플라이트어웨어닷컴은 이 비행기의 경로가 뉴욕 남쪽에서 약 10㎞ 정도 비행하다가 필라델피아로 갑자기 방향을 틀면서 바뀌었다고 전했다.
 
미 연방항공청(FAA)과 NTSB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