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후보지 5곳"…미국 포함되냐 질문엔 "No"

중앙일보 2018.04.18 05:17
"그들(남북)은 종전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나는 이 논의를 축복한다. 이 논의를 정말로 축복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은 한국 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걸 깨닫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7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팜비치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7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팜비치 AP=연합뉴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5개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가로저으며 "노(No)"라고만 말했다. 회담 시기에 대해서는 "회담은 아마도 6월 초, 아니면 얘기들이 잘된다고 전제하면 그보다 좀 전에 열릴 수도 있
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간 사전 논의와 관련해 '최고위급 직접 대화'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매우 높은 수준의 직접 대화를 나눴다"며 "나는 이것이 좋은 의도와 좋은 일이 일어나도록 해준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회담이 개최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경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논의가 잘 안 되면 회담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우리가 취해온 매우 강력한 이 경로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지켜보자. 왜냐하면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회담을 할지 말지를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이 아니라 최종 결과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현재의 남북 대화 국면에 대해 자신의 역할이 컸다고 자부했다. 그는 "그들(한국)은 우리, 특히 내가 없었더라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었을 것이라고 너그럽게 (인정)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은 실패하고 심각한 문제에 부딪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