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남북 정상 간 핫라인 20일께 첫 시범 통화”

중앙일보 2018.04.18 01:53 종합 1면 지면보기
임종석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열흘 앞둔 17일 “정상회담 전이라도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국정원장이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마지막까지 준비하는 과정에서 판문점(채널)을 통해서 하는 형식이 효율적이지 못하다면 언제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방북 필요성과 관련해 남북 정상회담 정례화 문제와 비무장지대(DMZ)의 실질적인 비무장화 문제 논의 등을 들었다. 남북 간 실무회담(고위급 회담)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얘기다.
 
그는 “한반도의 중요한 문제가 걸려 있다면 (정상 간) 직접 핫라인 통화 또는 필요하면 수시로 판문점을 통한 (정상)회담을 할 수 있을지가 굉장히 중요한 저희의 관심 사항”이라며 “이건 실무적 논의만으로는 어렵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 차원의 고위급 회담에서 결론 내기 어려운 의제들은 대북 최고위 라인이 방북해 직접 타결 짓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선 “이번 정상회담은 북·미 간 합의 내용과 뗄 수 없어서 북·미가 다룰 의제가 중심이 돼야 한다”며 “비핵화 부분은 특사단이 방북 과정에서 확인했더라도 정상 간 직접 확인하고 명문화하는 것은 성격이 다르다”고 말했다.
 
아울러 임 위원장은 20일께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의 첫 시범 통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현재 합의되지 않아서 확답드리기 어렵다”며 “핫라인은 아무래도 정상의 (집무실) 공간에 설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기자 정보
위문희 위문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